[월드포토]보기 힘든 차림새
입력시간 : 2019. 02.11. 09:31


10일(현지 날짜) 저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 이곳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상 시상식에 초대된 미국의 분장사 지니 마이(39)가 몸이 부분적으로 드러난 다소 기괴한 차림으로 등장하고 있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굿뉴스피플(goodnewspeople)(http://www.goodnewspeople.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goodnewspeop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