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7일(수)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전시회 소식Ⅰ>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예르미타시박물관展’ 오는 4월15일까지 전시
입력시간 : 2018. 01.15. 11:29


프랑수아 부셰, '다리 건너기', 1730년대 말, 캔버스에 유채, 예르미타시박물관 소장
국립중앙박물관은 지난 12월19일부터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예르미타시박물관과 함께하는 특별전 ‘예르미타시박물관 전(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을 오는 4월15일까지 전시한다.

예카테리나 2세가 수집한 17-18세기 프랑스 회화부터 20세기 초 러시아 기업가들이 구입한 인상주의 회화에 이르기까지 모두 89건의 프랑스 회화·조각·소묘 작품들을 선보이는 전시다.

예르미타시박물관은 소장품 300만 점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박물관으로, 특히 유럽미술 컬렉션이 가장 유명하다. 그중에서도 17세기에서 20세기 초까지의 프랑스 미술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예르미타시박물관의 기초를 세운 예카테리나 2세를 비롯해 로마노프 왕조 시대의 황제들과 귀족, 기업가들이 프랑스 미술을 열정적으로 수집한 덕분에 오늘날 예르미타시박물관은 프랑스를 제외하면 세계에서 가장 많은 프랑스 미술을 보유한 박물관이 됐다.
위베르 로베르, '콜로세움', 1761~1763, 캔버스에 유채, 예르미타시박물관 소장


이번 전시는 총 4부로 구성됐다. 전시의 첫 머리인 ‘고전주의, 위대한 세기의 미술’은 니콜라 푸생, 클로드 로랭 등 프랑스 고전주의를 대표하는 화가들의 작품을 통해 프랑스 미술이 독자적 화풍을 형성하고 유럽미술의 흐름을 주도하기 시작한 17세기의 프랑스 미술을 소개한다.

제2부인 ‘로코코와 계몽의 시대’에서는 18세기로 접어들어 남녀 간의 사랑과 유희 장면을 즐겨 그렸던 로코코 화가들의 작품과 계몽주의 사상의 확산에 따라 새로운 감각으로 제작된 풍속화, 풍경화를 만날 수 있다.

전시의 3부인 ‘혁명과 낭만주의 시대의 미술’은 나폴레옹의 통치와 일련의 혁명을 겪으며 프랑스 미술계에 일어났던 여러 변화를 소개한다.

신고전주의의 대표적 화가 장오귀스트도미니크 앵그르의 영웅적 초상화를 비롯하여 문학이나 신화, 동방의 문물에서 영감을 얻었던 낭만주의 화가들의 작품이 선보이며, 사실주의 화가 귀스타브 쿠르베와 카미유 코로, 외젠 부댕과 같이 야외 사생으로 인상주의를 예고했던 화가들도 눈길을 끈다.

전시의 마지막인 ‘인상주의와 그 이후’는 고전적인 예술 양식과 결별한 인상주의와 후기인상주의를 조명한다. 클로드 모네, 폴 세잔, 모리스 드니, 앙리 마티스, 앙리 루소 등 인상주의 이후 근대 거장들의 작품은 20세기 미술로 이어지는 흐름을 보여준다.
클로드 로랭, '이탈리아 풍경', 1648, 캔버스에 유채, 예르미타시박물관 소장


이번 전시에 출품된 작품 중에서는 예카테리나 2세의 소장품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계몽 군주를 자처했던 예카테리나 2세는 프랑스 철학자 드니 디드로를 비롯한 동시대 저명인사들과 친분을 유지하며 유럽 각지의 저명한 컬렉션을 구입했다.

그녀의 미술품 수집 열정은 동시대 귀족들에게도 이어져, 18세기 말 이후 많은 프랑스 화가들의 작품들이 러시아의 공공건물과 상류층 저택을 장식했다. 이러한 개인 소장품들이 20세기 초에 국유화되면서, 오늘날 예르미타시박물관은 다채로운 프랑스 미술 소장품을 보유하게 됐다.

중앙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에서는 예카테리나 2세를 비롯해 프랑스 미술을 사랑했던 여러 수집가들이 소개된다”며 “작품 수집의 역사와 함께 러시아와 프랑스의 문화적 맥락에 대해 좀 더 깊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gnp@goodnewspeople.com        뉴시스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기고> 물놀이 안전수칙으로 안전한 여…
우리 가족 안전지킴이, 주택용 소방시…
자리 바뀐 양근과 코끝
한 시골 마을에 나쁜 행동을 일삼는 소년이 있었다. 이 소년은 조숙한데다 거시기도 말…
보성축협 방복철 조합장
“농촌을 살리고 농가소득을 높이기 위해서는 무엇을 우선시하고 필요한가를 먼저 생각…
함께 나누는 아름다운 세상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LG이노텍 광주공장과 임직원이 함께하는 ‘이웃사촌 플러스’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