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1일(금)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조사> 반려견 양육비 월 10만3천원
고양이는 7만8천원으로 2만5천원 덜 들어
개(75.3%)를 고양이(31.1%)보다 훨씬 선호
KB금융그룹이 조사한 '2018 반려동물 보고서'
입력시간 : 2019. 01.05. 16:46


진찰을 받고 있는 반려견.
반려견 한 마리를 키우는 데 월 10만3000원이 들어 반려묘 월 7만8000원보다 2만5000원 더 든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KB금융그룹이 발간한 '2018 반려동물보고서'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월평균 고정적으로 지출하는 비용은 반려견(가구당 평균 1.3마리) 12만8000원, 반려묘(가구당 평균 1.5마리) 12만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마리당 환산할 경우 각각 10만3000원, 7만8000원이 지출된다. 둘 다 양육한다면 23만8000원을 쓴다.


이는 KB금융그룹이 지난달 전국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4가구당 1곳이 반려동물을 기른다. 양육하는 동물은 '개'가 75.3%로 가장 많았고 '고양이'는 31.1%였다. 그 외 관상어(10.8%), 햄스터(2.8%), 토끼(2%), 새(1.6%) 등을 기른다.

반려견과 반려묘 지출항목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사료비와 간식비 등 식품이었다. ▲사료비(반려견 90.1%, 반려묘 93.3%) ▲간식비(81.4%, 81.5%) ▲의료비(63.4%, 48.7%) ▲일용품(48%, 48.7%) 등의 순서를 차지했다. 반려견은 미용비 비중이 45.1%, 반려묘는 장난감 구매가 37.8%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폐쇄회로(CC)TV와 사물인터넷(IoT) 이용료(4.8%, 1.7%) ▲돌봄대행서비스(3.5%, 1.7%) ▲보험료(4.1%, 4.2%) 등은 지출항목에서 미미한 수준이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기르는 견종은 '몰티즈'로 조사됐다. 몰티즈(23.9%), 푸들(16.9%), 시추(10.3%), 포메라이안(9.3%) 등 순이었다. 고양이 품종은 '코리안숏헤어'가 절반 가까운 비중을 차지했다. 코리안숏헤어(45.2%), 페르시안과 러시안블루(18.4%), 샴(16.6%) 등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묘.


양육 만족도는 반려묘가 반려견보다 높았다. 반려묘 양육 가구는 36.1%가 '매우 만족한다'고 답한 데 반해 반려견 양육 가구는 24.6%만 같은 답을 했다. 단, '만족한다'는 비중은 반려묘 가구가 87.4%, 반려견 가구가 85.7%로 비슷했다.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은 반려묘가 더 길었다. 반려견은 4시간 52분, 반려묘는 6시간 2분 동안 외로운 시간을 보낸다. 집에 남겨진 반려동물을 위해 전자제품을 구비하는 경우도 많았다. 반려견 가구 67.7%, 반려묘 가구 60.5%가 자동먹이장치, TV나 조명센서, IoT시스템 등을 설치했다.

KB금융그룹은 "반려동물 사료시장이 연평균 19% 성장하고 용품시장도 최근 5년간 월평균 지출액이 9.6%씩 증가하는 등 성장이 기대된다"며 "반려동물용 의약품 시장도 연평균 15% 성장해 동물병원의 양적 팽창과 질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NP gnp@goodnewspeople.com        NP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시사논평> 중동의 전운 일촉즉발
<칼럼> 검찰, 조선시대 사헌부를 보라
<청강의 세상이야기> 일본의 옛 간통죄…
큐슈지방은 남권이 대단한 곳으로 간통을 한 여성의 처벌이 혹독하다. 간부(姦婦)들 옷…
<선진조합을 찾아서> 박진옥…
40년의 긴 시간 동안 산림조합과 인연을 함께한 완도군산산림조합 박진옥 조합장. 무엇…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