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25일(목)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화제> 가장 아름다운 ‘몸’

몸짱소방관들이 모델이 돼 만든 2019년 달력
수익금 전액 기부…오는 19일까지 판매 지속
입력시간 : 2019. 02.02. 15:31


올해 달력 중 일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11월 9일부터 판매해온 '2019년도 몸짱소방관 달력' 관련 기부금 9017만원 전액을 한림화상재단에 기부했다.

이 달력은 지난해 12월 20일 현재 1만2209부가 판매됐다. 판매수익금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연합모금 등을 합한 기부금액은 9017만원이다. 달력 판매가 종료되는 오는 19일까지 모아지는 금액도 추가 기부된다.
2019 희망나눔 달력을 제작한 12명의 몸짱소방관들에게 지난해 11월 9일 서울 강남소방서에서 화상환자 멘토링 활동을 하고 있는 정인숙(기부금 수혜자)씨가 장미꽃을 선사하고 있다.


기부금 전달식은 지난 12월 26일 오전 한강성심병원(영등포구 소재) 본관 휴게실과 화상센터 병실에서 열렸다. 전달식에는 달력 제작·판매를 주관한 서울소방재난본부 관계자와 몸짱소방관 달력 제작에 재능기부로 참여해온 오중석 사진작가, 김준완 GS SHOP 상무, 윤현숙 한림화상재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몸짱소방관 달력 모델 중에서도 4명(중부소방서 박준화, 중랑소방서 오세봉, 강남소방서 황영규, 노원소방서 한정현)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달력 판매 수익금 최초 수혜자로 선정된 라카(13, 남, 화염화상 51%, 인도네시아 국적)군과 임모(52, 여, 화염화상 51%)씨에게 각 500만원의 치료비가 전달됐다. 라카군은 자국에서 쓰레기를 소각하다가 옷에 불이 붙어 중화상을 입었다. 그는 해외진료봉사단과의 인연으로 한국을 찾아 치료를 받고 있다. 임씨는 지난해 3월 자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화염화상을 입었다. 피부이식 등 수술치료가 필요한 상태지만 고액의 화상전문 치료비 마련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라카군과 임양 등 2015년부터 4년간 몸짱소방관 달력 기부금 혜택을 받은 의료취약계층 환자는 97명이다. 2015년 2명을 시작으로 2016년 23명, 2017년 34명, 2018년 38명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열린 기부금 전달식


몸짱소방관 달력은 시민의 관심과 뜻있는 기업과 단체의 후원으로 시작됐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4만2529부가 판매됐다. 달력 판매를 통해 4억1818만원이 마련됐으며, 전액 중증화상환자 치료비로 기부됐다. 매년 평균 1만1000부 이상 판매됐고, 매년 평균 1억2000만원 이상 기부되고 있다. 치료비 지원 관련 문의는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대표번호 02-3706-1540), 한림화상재단(대표번호 02-2677-5767)으로 하면 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시민의 관심과 뜻있는 기업과 단체의 후원으로 중증화상 환자들이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아 화상의 고통에서 벗어나길 바란다"며 "오는 19일까지 판매되는 몸짱소방관 달력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NP gnp@goodnewspeople.com        NP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건전한 소득에 대해 징벌을 한…
<시사 논평> 포토라인 망신주기
<청강의 세상 이야기> ‘죽을죄’가 ‘…
황첨지네 집에서 5년이나 머슴을 살다 새경으로 초가집과 밭을 받아 나온 노총각 억쇠…
<초대석> 고창군수협 배한영…
경영의 신뢰성을 한층 높여 투명경영과 정도경영을 실현하며 수산인 조합원들로부터 두…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