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21일(목)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깜짝뉴스]무서운 중3
입력시간 : 2019. 02.11. 09:16


광주 서부경찰서는 10일 훔친 차량을 무면허 운전한 뒤 또래 여학생을 차량에 강제로 태운 혐의(절도·감금·도로교통법 위반)로 중학교 3학년생 A(15)군을 붙잡았다.

A군은 지난 9일 밤 11시 30분께 전남 광양시 자신의 집 근처 주차장에서 열쇠가 꽂혀 있던 차량을 훔쳐 타고 169㎞ 가량을 무면허로 운전한 혐의다. A군은 또 다음날 새벽 3시 30분께 광주 서구 금호동 한 주택 앞 도로에서 B(15)양을 차량에 강제로 태워 감금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군은 SNS친목모임을 통해 알게 된 광주지역 또래 중학생 4명(남학생 2명·여학생 2명)을 차례로 불러내 차량에 태운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과거 알고 지내던 B양을 불러내 차량에 탑승하지 않으려는 B양을 강제로 태운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경찰에 "친구들과 함께 놀러 다니기 위해 벌인 일이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10일 오전 10시 20분께 ‘서구 광천동 한 도로에서 수상한 차량이 달리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 교통안전계 순찰차량 4대를 동원해 신고 접수 18분 만에 A군 일행이 탄 차량을 붙잡았다. 이 과정에서 A군은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교통신호를 위반하고 수차례 중앙선을 넘나들며 10㎞ 가량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며, 감금 과정에서 다른 일행이 가담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시사 논평> 비정규직 죽음
국민들이 행복한 ‘황금돼지해’가 되…
<청강의 세상 이야기> ‘産痛의 남녀평…
어느 정승댁 며느리가 부처님과 하느님을 찾아가 당당하게 독대를 청하고 념녀평등을 …
<농협, 농협인> 영광농협 박…
2020년까지 농가소득 5천만원 시대 달성을 목표로 전 임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
<실버 만세> 서양화가 신애숙
전남 초등미술 교원들의 모임인 예파회에서 회장직을 맡아 열성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