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 4일(목)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이달의 시> 산월명암
입력시간 : 2019. 03.10. 11:58


권상목 시인
하늘길 맞닿은듯 쓸쓸한 길

천상달빛 쌍선봉 월명암

한발 두발 업장소멸 금일참회

가신 그 님 무상복락

빌어 보는 산 길에

임 떠난 그날 잊으려

찾아 온 산상무쟁처



의상봉 관음봉 낙조대

하늘품은 노을안고 어둠으로

사라지는 변산앞바다

생사윤회 흘러 돌아 하늘길 밟아가

물같이 바람같이

그리살다 나는 가리

임 가신 그날 잊으려

찾아 온 산상무쟁처


권상목 시인 gnp@goodnewspeople.com        권상목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시사논평> 신뢰 흔들리는 WHO
<칼럼> 코로나19 피하는게 상책
<정강의 세상이야기> 남편이 아닌 이웃…
애무가 너무 진해 남편이 팬티를 끌어내릴 때 엉덩이를 가볍게 들어주고 다리를 움직여…
< 우수농협 탐방> 동복농협…
조합원 실익지원 확대를 통한 농가 농업생산성 소득향상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는 동복…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