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6일(일)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기아차 노조, 찬성 53%로 통상임금 잠정합의안 가결
노조원 2만7756명 투표..찬성 53.3%·반대 46.5%
노사, 오는 18일 경기 소하리공장서 조인식 개최
입력시간 : 2019. 03.15. 09:46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상여금 통상임금 적용' 등이 포함된 노사 잠정합의안을 찬성 53.3%로 동의했다. 이로써 기아차 노사는 약 9년을 이어온 통상임금 관련 법적 분쟁에 마침표를 찍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노조는 지난 14일 경기도(소하리·화성공장), 광주광역시(광주공장)와 전국 영업본부, 연구소 등에 투표소를 마련하고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통상임금 적용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잠정집계 결과 투표율은 95%로 2만9219명의 투표인원 중 2만7756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 중 53.3%인 1만4790명이 찬성에 투표, 46.5%인 1만2918명이 반대에 투표해 통상임금 적용안은 과반수 이상의 찬성으로 통과됐다. 기아차 노사는 오는 18일 오후 1시에 소하리공장 본관에서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기아차 노사는 지난 11일 소하리공장에서 '통상임금 특별위원회 8차 본협의'를 갖고 상여금 통상임금 적용과 임금제도 개선 등에 합의했다. 노사는 1차 소송기간(2008년 8월~2011년 10월)의 체불임금에 대해 개인별 2심 판결 금액의 60%를 정률로 오는 10월 말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2·3차 소송기간과 소송 미제기 기간(2011년 11월~2019년 3월)의 지급 금액은 800만원(정액)으로 이달 말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지급 대상은 지급일 기준 재직 중인 대리 이하 모든 근로자로 정해졌으며 지급액은 근속 기간을 반영해 차등 적용된다.

이와 함께 상여금을 통상임금으로 적용하는 방안과 관련해 상여금 750% 전체를 통상임금으로 적용하며 상여금을 포함해 시급을 산정한다는 내용이 합의안에 포함됐다. 생산직 2교대 근무자 평균 근속 20.2년 기준으로 산정한 통상임금은 현재 300만5207원에서 448만3958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기아차 노조는 통상임금과 관련해 약 9년 동안 사측과 법정싸움을 이어왔다.

기아차 근로자 2만7000여명은 정기상여금·일비·중식비 등 일부 항목도 통상임금으로 포함해야 한다며 2011년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1심에서 사측이 근로자에게 원금과 이자를 포함해 4223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으며, 2심 역시 노조의 손을 들어줬다.

이번 노조 투표로 합의안이 가결되면서 기아차 노사는 대법원에 상고하지 않고 법적 분쟁에 종지부를 찍게 됐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기업들 '공포'에 질려있다
<시사논평>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
<청강의 세상이야기> 산과 마누라의 차…
산은 언제나 나를 반겨주며 안아준다. 그러나…마누라는 안아주고 싶을 때만 안아준다…
<선진 조합> 전남광주한우협…
전남광주한우협동조합(조합장 설재현)은 시중 음식점에서 한우고기 가격이 너무 비싸다…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