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3일(화)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사건 사고> 광주 노래방 비상구서 추락한 30대
입력시간 : 2019. 04.15. 10:16


광주의 한 노래방 비상구에서 추락한 30대가 중상을 입었다. 경찰은 노래방 안전관리 실태 조사에 나섰다.

14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10분께 광주 광산구 한 상가 노래방 2층에서 A(39)씨가 비상문을 열고 나가다 1층 주차장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의식을 잃은 A씨가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친구 2명과 노래를 부르던 중 '화장실에 다녀오겠다'며 잠시 자리를 비운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노래방엔 비상구가 이중(문 2개, 문 사이 공간 2m) 설치돼 있고, 추락 위험을 알리는 표지판도 부착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바깥 비상문은 건물 밖 허공(아래 1층 주차장)과 연결된 구조였던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비상문을 화장실 문으로 착각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유흥음식업 광주지회에서 일주일 전 안전 점검을 벌인 점을 확인하고 건물주를 상대로 안전관리 소홀 여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6년부터 지난달 사이 청주·부산·춘천 등지에서 노래방 비상구 추락 사고로 사상자가 잇따랐다.

2017년 12월26일 '다중이용업소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비상구 추락사고 방지 장치(1.2m 높이 안전줄, 난간 등)를 의무화하는 조항이 신설됐다.

이 조항을 위반할 경우 과태료 300만 원 이하 처분을 받지만, 조항 신설 이전부터 영업한 다중이용업소는 2년 동안 유예 기간을 적용받는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청년들, 부글부글 끓는다
비례대표 뒷거래 의혹
<청강의 세상이야기> 고백
신혼 첫날밤, 신랑이 신부에게 말했다. "내 물건은 갓 태어난 아기 같아" 신부는 조…
<선진 농협> 산포농협 장경…
산포농협은 나주혁신도시에 하나로마트와 로컬푸드직매장 개점을 앞두고 경제사업에 박…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