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2일(목)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5·18 왜곡처벌법 제정' 국민 60% 찬성…반대 30%보다 두 배
올 2월 조사(찬성 55% vs 반대 35%) 보다 찬성여론 높아져
'매우 찬성'만 40% 넘어…TK·60대 이상 등도 찬성 대다수
바른미래당 지지층, 무당·중도층도 찬성 여론 높아
입력시간 : 2019. 05.16. 09:53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5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찬성 의견이 60%.6%, 반대는 30.3%로 두 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 = 리얼미터 제공)
국민 10명 중 6명이 5·18 역사 왜곡 및 폄훼 행위 처벌 법안을 만드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 2월 같은 주제로 조사했을 때보다 찬성 여론이 더 높아졌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15일 tbs 교통방송 의뢰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 날조, 비방 행위를 처벌하는 법을 만드는 것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결과 찬성이 60.6%(매우 찬성 41.6%·찬성하는 편 19.0%), 반대는 30.3%(매우 반대 17.0%·반대하는 편 13.3%)로 찬성이 반대보다 두 배 높았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9.1%였다.

세 달 전 2월 조사에서 찬성이 55%, 반대 35%였던 것과 비교하면 찬성여론이 더 올라갔다.

찬성 중에서도 '매우 찬성' 입장이 40%를 넘었고 대구·경북과 60대 이상, 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중도층을 포함한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반대 의견은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에서 높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찬성 여론은 ▲광주·전라(75.2%) ▲경기·인천(65.5%) ▲대구·경북(59.1%) ▲서울(58.7%) ▲부산·울산·경남(53.2%) ▲대전·세종·충청(50.7%) 등에서 고루 높았다.

정치 성향별, 지지정당별로는 진보층(85.3%)과 중도층(62.4%), 정의당(98.1%)과 더불어민주당(88.5%) 지지층 대다수가 찬성 입장을 나타냈고 바른미래당 지지층(찬성 45.7%·반대 34.9%)과 무당층(찬성 43.5%·반대 25.6%)은 절반을 넘진 않았으나 찬성이 우세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18.6%·반대 73.0%)과 보수층(찬성 29.8%·반대 57.7%)은 반대 여론이 더 많았다.

연령대별로도 대부분 찬성이 높았다. 40대(찬성 72.2%·반대 25.1%), 50대(찬성 65.9%·반대 26.5%), 30대(찬성 64.9%·반대 24.7%), 20대(찬성 59.7%·반대 31.6%), 60대 이상(찬성 45.7%·반대 39.9%)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7833명 중 501명이 응답해 6.4%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여·야 모두‘무(無)개념 정치…
<기고> 국립난대수목원은 완도수목원이…
<청강의 세상이야기> 첫날밤 이야기 세…
네 자매가 합동결혼식을 하였다. 예식 후 세 딸은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갔고, 막내는 …
<선진 조합> 고창군수협 김…
“모든 이해관계를 뛰어넘어 조합원 여러분만 바라보고 조합원 여러분의 뜻을 하나로 …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