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5일(일)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청강의 세상이야기> 산과 마누라의 차이
입력시간 : 2019. 05.18. 14:20


산은 언제나 나를 반겨주며 안아준다.

그러나…마누라는 안아주고 싶을 때만 안아준다.

산은 내가 바빠서 찾아주지 않아도 아무 말 없이 나를 기다려준다.

그러나…마누라는 전화통이 불난다. 산은 사계절 새옷을 갈아입고 새로운 모습으로 나를 기다린다.

그러나…마누라는 사계절 몸빼 입고 나를 기다린다.

산은 나에게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다.

그러나…마누라는 만능 맥가이버가 되길 바란다.

산은 10년이 흘러도 제자리에 있다.

그러나…마누라는 오늘도 어디로 튈지 모른다.

산은 꾸미지 않아도 이쁘다.

그러나…마누라는 화장 안하면 무섭다.산은 바람소리, 물소리, 새소리 등 자연의 노래가 있다.

그러나…마누라는 잔소리와 바가지가 전부다.

산은 맑은 공기와 흙내음, 초목의 향기가 있다.

그러나…마누라의 향기는 외출용이 된지 오래다.

산과는 말없이 조용히 대화한다.

그러나…마누라와 대화는 부부싸움의 전초전이다.

산은 땀과 함께 건강을 지켜준다.

그러나…마누라와는 침대 위에서 엄청난 노동(?)이다.

산은 내가 담배를 피우든 술을 마시든 간섭하지 않는다.

그러나…마누라는 "니맘대로 하다가 일찍 죽어라"한다.

산은 백지상태다. 아무것도 없는 무념의 상태로 나를 이끈다.

그러나…마누라의 머리엔 '백년 묵은 여우'가 들어있다.

그래도 내가 산이 아니라 마누라하고 사는 이유는…

새끼(자식)가 있고, 밥을 주기 때문이다.



청강 gnp@goodnewspeople.com        청강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여·야 모두‘무(無)개념 정치…
<기고> 국립난대수목원은 완도수목원이…
<청강의 세상이야기> 거시기가 약해 닭…
거시기가 약해 닭만 잃었네 어떤 촌부가 밤에 그의 아내를 희롱하면서 “오늘밤엔 사…
<선진 조합을 찾아서> 삼향…
농촌 지역에서 농업과 농촌의 발전을 담당하는 데 농협의 역할을 빼놓을 수는 없다. …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