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6일(수)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기상 이변> 그린란드는 벌써 여름?
평년보다 한달 일찍 해빙 시작
"플로리다의 따뜻한 공기가 그린란드에 유입"
입력시간 : 2019. 05.18. 14:26


지난 해 7월 핀란드 쇄빙선 MSV노르디카호가 촬영한 얼음이 녹고 있는 북극해 풍경
북극과 가까운 그린란드에서 여름 해빙기가 벌써 시작됐다는 관측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컬럼비아대 래몬트 도허티 지구관측소의 대기과학자 마코 테데스코 교수를 인용해 그린란드의 여름 해빙시즌이 평년보다 무려 한달 가량 일찍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테데스코 교수는 "그린란드의 얼음은 5월 이전에 녹으면 안된다. 그런데 지난 4월7일 첫번째 해빙이 관측됐다"고 말했다.

테데스코 교수 연구팀은 그린란드 동남쪽 해안지역을 기후변화의 '그라운드 제로'로 주목하고 있다. 그는 "지난 4월2일 대기온도가 5도(화씨 41도)도가 됐다. 그 전까지는 영하 23도(화씨 -11도)였다"고 말했다.

우즈홀 리서치센터의 제니퍼 프랜시스 선임연구원은 "아열대 제트기류가 극 제트기류와 팀을 이뤄 플로리다 근처의 따뜻하고 습기 많은 공기를 북쪽으로 밀어올려 그린란드 남쪽에 유입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프랜시스 연구원은 앞으로 이런 패턴이 더 자주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면서 "북극 얼음에 덮힌 면적이 계속 줄어들고, 기온은 치솟고 있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최근 수주간 고기압의 영향으로 그린란드 상공에 구름이 적어지면서, 평년보다 더 많은 햇빛이 내리쬐어 지표면이 뜨거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테데스코 역시 "최근 그린란드의 태양복사(solar radiation)가 지난해 8월 관측됐던 것과 비슷한 수준"이라며, 이에 따라 얼음이 예년보다 더 빨리 녹을 것으로 우려했다.풍경


NP gnp@goodnewspeople.com        NP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염라대왕도 욕심 낸 국회의원 …
<시사논평> 수사지휘권 갈등 밥그릇 논…
<청강의 세상이야기> 흥부가 변태라고…
"흥부가 뺨 4대 맞을 짓을 한 이유"(역사학자의 고찰에 의해 새로 밝혀진 사실이라는데…
<선진 조합> 전남광주한우협…
전남광주한우협동조합(조합장 설재현)은 시중 음식점에서 한우고기 가격이 너무 비싸다…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