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4일(목)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김현종 "한미일 고위급협의 추진 중…美 적극적, 日은 소극적"
"한미는 고위급 협의에 적극적…일본 측은 소극적"
"멀베이니, 한일간 문제 잘 해결되면 좋겠다고 해"
외교부·산업부도 美 당국 접촉 전방위 설득 작업
美국무부 "한미일 관계 강화 위해 모든 일 하는 중"
입력시간 : 2019. 07.12. 09:57


일본 수출 규제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1일(현지시간) 한미일 고위급 협의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일 간 고위급 협의를 하려고 하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인 반면 일본 측에서는 소극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또 전날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직무대행과의 면담 결과에 대해 "(멀베이니 대행이) 동맹국가 둘 사이의 문제에 대해서는 건설적으로 잘 해결되는게 좋을 것이라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부당성을 알렸다.

12일에는 백악관 찰스 쿠퍼먼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과을 만나 일본 수출 규제 뿐만 아니라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다.

김 차장은 '북미 간 실무협상이 다음 주께 열릴 수 있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확실하게 확인할 순 없다"며 "한미가 답을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기 때문에 더 기다려 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청와대 뿐만 아니라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도 잇따라 미국을 방문해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는 설득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희상 외교부 양자 경제현안 담당국장은 미국을 방문해 마크 내퍼 동아태 부차관보 등 국무부 인사들과 잇따라 회동했다. 노건기 통상정책국장은 워싱턴에서 다이앤 패럴 미국 부차관 대행 등 상무부 관계자들을 접촉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도 이르면 다음주 미국을 방문해 라이트하이저 대표 등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일 관계와 관련, "국무부를 포함한 미국 정부는 공개적으로나 이면에서나 세 나라의 상호 관계와 3자 관계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할 수있는 모든 일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시사 논평> 홍콩 사태 세계경제 충격
<칼럼> 문 정부, 역사에서 교훈 얻어야…
<청강의 세상이야기> 부부관계
한 청년이 고해성사를 하면서 신부님에게 고백을 했다. 저는 매일 부부관계를 갖고 싶…
<선진 조합을 찾아서> 삼향…
농촌 지역에서 농업과 농촌의 발전을 담당하는 데 농협의 역할을 빼놓을 수는 없다. …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