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1일(수)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전남도, 태풍 `다나스' 북상에 비상대응체제 돌입
긴급 상황판단회의, 인명피해 `제로' 등 안전대책 총력
입력시간 : 2019. 07.19. 10:12


18일 오후 10시 기준 제5호 태풍 다나스 이동 경로. 2019. 07.18 (사진 =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전남도가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에 따라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

전남도는 19일 오전 박병호 행정부지사 주재로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갖고 도와 시군의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토록 지시하는 한편 관련 부서별 조치사항 등을 점검했다.

집중호우시 노약자나 어린이의 외출금지와 함께 농경지나 염전, 해안가 출입을 금지토록 하고 등산객 입산통제와 야영객, 행락객, 낚시객 등은 전원 귀가 조치토록 했다.

또 급경사지와 산사태 취약지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과 둔치주차장, 캠핑장, 야영장, 해수욕장 등 출입통제 및 위험경고지역에 대한 표지판 설치 및 안전조치를 지시했다.

하수도 퇴적토와 하천 교각사이 쓰레기, 배수로 유입구의 이물질을 제거해 침수피해를 예방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목포와 여수, 고흥, 영광군 등 일부 해안 저지대 지역의 경우 대조기(17~20일)와 겹쳐 침수 가능성이 높아 저지대 주차차량 대피, 방파제 통제, 주민홍보와 예찰활동을 펼치도록했다.

박병호 행정부지사는 “태풍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사전대비가 중요하며, 관련 부서별로 예방활동과 사전점검을 철저히 해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제 5호 태풍 ‘다나스’는 19일 현재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30㎞ 부근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으며, 20일 오후쯤에는 여수 북쪽 약 50㎞ 부근 육상에 도달할 것으로 기상청은 밝혔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조국사태와 공수처 논란
<시사논평> 게임중독은 질병
남편의 이벤트
남편이 처의 생일에 깜짝 이벤트를 준비해 놓고 아내에게 문자를 발송했다. "오…
<선진 조합을 찾아서> 삼향…
농촌 지역에서 농업과 농촌의 발전을 담당하는 데 농협의 역할을 빼놓을 수는 없다. …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