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2일(목)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통계> 한국인 기대수명 82.7세로 OECD 5위
'본인 건강하다' 생각 29.5%로 최저
복지부, OECD 보건통계 공개…여성, 남성보다 6년 길어
입력시간 : 2019. 08.19. 14:59


한국인 기대수명은 82.7세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2년이나 길었지만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전 세계에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 비율은 리투아니아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남성 흡연율은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편이었고 주류소비량은 평균 수준이었다.

지난달 21일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9'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OECD 평균(80.7년)보다 2년 길었다. 10년 전보다 3.5년 증가했다. 기대수명이란 0세 출생아가 앞으로 살아갈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생존연수다. 여자가 85.7세로 남자(79.7세)보다 6년 더 살 것으로 기대됐다.

우리나라는 가장 긴 일본(84.2년)과는 1.5년 차이를 보였으며 스위스(83.6세), 스페인(83.4세), 이탈리아(83세) 등에 이어 다섯번째로 기대수명이 길었다. 아이슬란드, 노르웨이와는 기대수명이 같았고 프랑스(82.6세), 독일(81.1세), 미국(78.6세) 등보다는 높았다.

반면 15세 이상 인구 중 '본인이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29.5%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적었다. 호주(85.2%), 미국(87.9%), 뉴질랜드(88.2%), 캐나다(88.5%) 등 오세아니아와 북미 지역 국가에서 조사 대상 10명 중 9명이 스스로 건강하다고 응답한 것과 대조적인 결과다.

복지부는 "주관적 건강상태는 조사방법, 국민의 응답 성향과 사고방식 등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6년 기준 OECD가 산출한 연령표준화사망률에 따르면 한국인은 인구 10만명당 165.2명이 암으로 숨진 것으로 나타나 OECD 평균(200.0명)보다 34.8명 적었다. 멕시코(119.5명)보다는 많고 일본(171.5명), 미국(180.6명), 프랑스(197.7명), 독일(200.3명)보다는 적은 수치다.

순환기계 질환에 의해서 147.4명이, 호흡기계 질환에 의해서 75.9명이 사망했으며 치매로 숨진 사람은 12.3명이었다.

극단적인 선택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2016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24.6명으로 OECD 국가 중에서 리투아니아(26.7명) 다음으로 높았다. 다만 2009년 33.8명에 달했던 이 수치는 2012년 29.1명, 2013년 28.7명, 2014년 26.7명, 2015년 25.8명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2017년 우리나라의 영아사망률은 출생아 1000명당 2.8명으로 OECD 평균(3.8명)보다 1.0명 낮았다.

2017년 흡연율과 주류소비량은 OECD 평균 안팎 수준이었다.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사람의 비율은 17.5%로 OECD 평균(16.3%)보다 1.2%포인트 높았다. 2007년 24.0%, 2012년 21.6%, 2017년 17.5%로 지난 10년간 줄어드는 추세다. OECD 회원국 가운데선 터키가 26.5%로 가장 높았고 칠레(24.5%), 스페인(22.1%) 순이었으며 반대로 멕시코(7.6%), 아이슬란드(9.4%), 스웨덴(10.4%), 미국(10.5%), 노르웨이(11.0%) 등은 낮은 흡연율을 보였다.

다만 성별에 따라 남자의 흡연율은 10년 전(43.0%)보다 줄었는데도 31.6%로 여전히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순수 알코올(맥주 4~5%, 포도주 11~16%, 독주 40%)로 환산했을 때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 1인당 주류소비량은 8.7ℓ로 OECD 평균(8.9ℓ)을 약간 밑돌았다. 2007년 9.3ℓ에서 2012년 9.1ℓ, 2017년 8.7ℓ로 지난 10년간 감소하는 추세다.

키와 몸무게로 '과체중 및 비만'으로 판명된 15세 이상 국민은 33.7%로 일본(25.9%)에 이어 두 번째로 적었다. 대신 과체중 및 비만 인구 비율은 2007년 31.0%, 2012년 31.8%, 2017년 33.7%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남미 지역인 칠레(74.2%)와 멕시코(72.5%)는 국민 10명 중 7명이 과체중이거나 비만이었다.







NP gnp@goodnewspeople.com        NP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조국사태와 공수처 논란
<시사논평> 게임중독은 질병
남편의 이벤트
남편이 처의 생일에 깜짝 이벤트를 준비해 놓고 아내에게 문자를 발송했다. "오…
<선진 조합을 찾아서> 삼향…
농촌 지역에서 농업과 농촌의 발전을 담당하는 데 농협의 역할을 빼놓을 수는 없다. …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