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1일(수)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中 인재 유출 심각...SK·LG 배터리 분쟁 기회로 여겨"
무협, '중국, 인재의 블랙홀' 보고서 발간
입력시간 : 2019. 12.03. 09:56


중국이 배터리, 반도체, 항공 산업 등에서 한국의 인재를 파격적인 연봉과 복지로 영입하는 이른바 '인재 유출 현상'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중국의 배터리 업체들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법적 분쟁을 틈타 한국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노골적으로 접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무역협회가 발간한 '중국, 인재의 블랙홀'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산업고도화 전략 '중국제조 2025'를 시행하면서 부족한 고급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중국 정부는 해외박사급 연구자와 글로벌 기업 임원급 인사에게 복수 비자, 별도의 퇴직금과 의료 보험을 지원해주는 혜택을 주었으며, 중국 기업도 자체적으로 파격적인 복지혜택을 주며 인재를 유치했다.

보고서는 크게 배터리, 반도체, 항공 산업에서 인재 유출 사례를 제시했다.

세계 배터리 업계 1위 업체인 CATL사는 지난 7월 대규모 채용을 진행했는데 한국 인재들을 대상으로 기존 연봉의 3~4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했다.

중국 대표 전기차 기업인 비야디(BYD)도 연봉 외 성과급, 연말 보너스, 1인용 숙소 등의 파격적인 조건으로 한국 배터리 인재 채용을 실시했다.

중국 최대 부동산 그룹 헝다는 올해 초 신에너지차 기업을 설립하면서 전기차 전 분야에 걸쳐 8000여명 규모의 글로벌 인재채용을 실시했는데, 특히 한국, 일본, 독일, 스웨덴 등 9개국 경력자를 우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보고서는 "중국기업들은 해외진출과 고속성장으로 인해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한국의 우수한 인재들이 타깃이 되고 있다"며 "핵심 기술 침해 및 인재 유출 논란으로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혼란을 틈타 경쟁력이 높은 한국 전문 인재들을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반도체에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인재를 노리는 일이 다반사다. 지난 4월 중국 반도체 업체인 푸젠진화(JHICC) 채용 공고를 내면서 '10년 이상 삼성전자·SK하이닉스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경력자 우대'를 명시했다.

보고서는 "중국 기업들이 동종업종 재취업 금지를 피하기 위해 투자 회사나 자회사에 취업시키는 형식으로 한국 반도체 인재들을 영입한다"며 "반도체 기술 인재의 유출은 통계로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항공 산업에서는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한국 항공사에서 460명의 조종사가 외국 항공사로 이직했는데 이 중 367명(80%)이 중국 항공사로 간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배터리와 반도체 산업의 경우 고급 인력의 유출은 기술 유출로 이어지며 이로 인해 한국의 주요 산업인 배터리와 반도체 분야에서 한국 기업의 경쟁력 약화를 초래할 수 있다"며 "항공 산업의 경우 조종사 부족 문제로 인해 조종사의 과도한 비행스케줄을 초래해 항공 안전성을 저해할 우려가 있으며 항공사들도 신규노선 개척에 어려움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력 유출 방지와 인재 유치에 대한 장기적인 정책지원이 필요하다"며 "선진국 수준의 대우와 보수 합리적,인 조직문화, 안정적인 일자리 및 연구비 확대, 자녀 교육과 주거비 등 복지 보장, 연구 기반 시설과 인프라 확충 등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조국사태와 공수처 논란
<시사논평> 게임중독은 질병
남편의 이벤트
남편이 처의 생일에 깜짝 이벤트를 준비해 놓고 아내에게 문자를 발송했다. "오…
<선진 조합을 찾아서> 삼향…
농촌 지역에서 농업과 농촌의 발전을 담당하는 데 농협의 역할을 빼놓을 수는 없다. …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