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월 31일(화)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문제집 베끼고, 특정 반에만 힌트····짜고치는 고교시험
학벌없는사회 "공정성·신뢰성, 평가 혁신책 촉구"
입력시간 : 2019. 12.23. 09:46


광주·전남지역 일부 고등학교가 교내 시험문제를 특정 문제집에서 베끼거나 특정반 학생들에게 힌트를 주는 등 시험 공정성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 재시험을 치른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에 따르면, 광주 모 고교 생명과학 교사 A씨가 배점 절반에 해당하는 문제를 낸 가운데 시중에 나도는 특정 문제집에서 시험문제를 그대로 베낀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1학기 중간고사는 문제집의 숫자를 응용하는 수준이었으나 1학기 기말, 2학기 중간고사에서는 대다수 문제를 그대로 베꼈다.

이같은 사실을 눈치챈 일부 학생들이 정보를 독점하면서 고득점을 챙겼고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학생들의 문제제기로 학교 측은 결국 2학기 기말시험 종료 후 앞서 치른 세 번의 시험에 대해 모두 재시험을 보기로 결정했다.

전남 모 여고에서는 한국사 교사 B씨가 특정반 학생에게만 시험 힌트를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2학기 기말고사 전 1학년 6~10반 학생들에게만 서술형·객관식 문제 구분 없이 힌트를 줬고, 같은 학년 1~5반 학생은 시험 직전에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됐다.

학생들은 또 다른 한국사 교사 C씨에게도 문제를 제기했다. C씨는 "힌트제공 행위는 옳지 않다"는 입장은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학벌없는사회는 "시·도 교육청은 문제가 제기된 두 학교에 대한 실태 파악에 나선 뒤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하고, 교육청은 학업관리지침에 따른 지도점검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또 "더 이상 현 정부가 구상하는 교육 개혁이 장밋빛 전망에 그치지 않고, 재시험 논란이 일지 않도록 평가 혁신이 필요하다"며 "교육부는 내신 완전절대평가 등 평가 혁신을 위한 정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교육부가 국회 교육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고등학교 재시험은 2017년 2539건에서 2018년 1880건으로 줄었지만 2019년에는 1학기만에 2021건으로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재시험 사유는 참고서 문항 전재, 특정반에만 힌트 제공 등 출제 부조리를 포함해 복수정답, 정답 없음, 답안지 분실, 시험일자 변경 등 출제 오류, 시험관리 문제 등이다.

광주만 놓고 보더라도 2016년 모 여고 학생생활기록부 조작, 2017년 모 고교 시험지 유출, 지난해 또 다른 고교 시험문제 사전 유출 등으로 내신에 불신이 커졌고, 결국 시험 실시를 전후로 재시험을 결정하는 경우가 끊이질 않고 있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백의(白衣)의 영웅에 감사
<시사논평> 총선 이벤트성 인재영입
<청강의 세상이야기> 쌀 도둑 막고 사…
옛날이야기다. 머슴도 없이 김 초시 마누라는 꼭두새벽부터 농사일을 하느라 논으로…
<선진 조합을 찾아서> 장흥…
정남진 장흥군은 천혜의 아름다운 비경과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곳으로, 대한민국…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