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3월 23일(목)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빈자리·1
입력시간 : 2020. 01.07. 15:42


돌샘 이길옥
칼바람이 휑하니 지나간다.

아무것도 관심 없다.

누가 부르기라도 한 듯 바쁘다.

바람이 지나간 자리에

한기가 한 무더기씩 잘려 널브러져 있다.

문지방을 넘자

썰렁한 냉기가 서릿발로 따라와

널브러진 한기와 겹치더니

집구석을 한 바퀴 빙 돌면서

빈자리에 얼음을 깐다.

두고 간 아쉬움이 언다.

놓고 간 미련이 꽁꽁 얼어붙는다.

그 얼음을 깔고 앉아 벽을 보니

한 세월의 기억들이

누렇게 부황(浮黃)든 신문지 얼룩에서

곰팡이 딱지를 떼며 웅얼거린다.

귀에 들릴 듯 말 듯

한숨이 성애로 엉킨다.





-대한문학세계 창작문학예술인상 대상

-한국문학신문 시 부문 대상 수상

-광주문학상, 설록차 문학상, 광주시문학상

광주예총 문화예술상, 아시아서석문학상 대상 수상

-시집 '하늘에서 온 편지', '물도 운다', '出漁', '아부지 아라리오', '엄니 아리랑', '웃음의 뒤쪽' 외


돌샘 이길옥 gnp@goodnewspeople.com        돌샘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3월에 만나는 영웅의 어머니
제복의 빛나는 칭찬주인공에게 박수
남편과 오빠까지 죽게 한 바람끼
성은 위대한 아마추어 예술이다. 다른 한편은 대부분의 남자들이 갈망하는 것은 창녀인…
백양사농협 장영길 조합장
“화합하는 분위기 조성에 힘써 농협다운 농협, 신뢰받는 농협, 하나 되는 농협을 만들…
박대우 민생당 광주시당위원장
“중요한 것은 경제입니다. 그리고 지자체 역시 선제적인 정책과 행정으로 세계적인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