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6일(목)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9년 만의 공모' 광주교육청 감사관 12명 몰려
변호사·감사 담당 공무원·시민단체 활동가 등
입력시간 : 2020. 01.13. 09:30


'삼성 비자금' 폭로 주인공인 김용철 변호사의 퇴임으로 공석이 된 광주시교육청 감사담당관에 10여 명이 도전장을 냈다.

13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6~10일 차기 개방형 감사담당관 공모를 실시한 결과, 모두 12명이 응모했다.

시 교육청 개방형 감사관은 지방부이사관 또는 일반임기제 3급 상당으로, 연봉 7000만∼8000만원 수준이다. 계약 기간은 2년으로, 재신임 절차를 거쳐 3년 간 연장이 가능하다.

이번 공모에는 광주·전남지역 현직 변호사 2명과 감사원 간부, 지방자치단체 임명직 감사관 출신, 교육시민단체 활동가 등이 지원했다.

이번 공모는 '삼성 비자금'을 폭로해 세간의 주목을 받은 김 변호사가 퇴임한데 따른 후속 조치다. 김 전 감사관은 2011년 개방형 감사관(4급 상당)에 임용돼 2년 후 3급 감사관에 재임용된 뒤 계약기간 2년에 연장 3년을 마치고 지난 2018년 재공모에 성공해 9년 간 근무해왔다.

감사관은 반부패 청렴정책을 추진하며, 감사·진정·비위·청원사항의 조사·처리 등 각종 감사와 청렴에 관한 업무를 총괄한다.

1차 서류전형 합격자는 1월30일 발표 예정이다. 서류 합격자를 대상으로 2차 면접시험을 통해 경력 등 직무수행 자질을 검증한 뒤 최종 합격자는 신학기 개학을 앞두고 2월 중·하순께 결정될 예정이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교육 칼럼> 선비 교육
<시사논평> 코로나 숨은 영웅에게 칭찬…
<정강의 세상이야기> 남편이 아닌 이웃…
애무가 너무 진해 남편이 팬티를 끌어내릴 때 엉덩이를 가볍게 들어주고 다리를 움직여…
<농협 탐방> 한국우리밀농협…
광주시에 광산구에 위치한 한국우리밀농협(조합장 천익출)은 신품종 개발과 함께 소비…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