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4일(토)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匠人>조진옥 공예가
포크아트로 소통하는 공예의 장인
서민들 일상생활용품 예술로 표현 ‘각광’
타고난 미적 감각으로 아름다운 작품 세계 추구
입력시간 : 2020. 02.20. 14:36


“포크아트는 호주에서 들어온 장식미술 분야입니다. 우리나라 민화와 비슷합니다. 미국에서는 톨페인팅, 포크아트, 네덜란드 헨델로펜, 노르웨이에서는 로즈말링으로 통용됩니다. 그 나라의 국민들이 붓과 물감을 사용해 자연소재를 주제로 생활에 필요한 생활소품이나 집안 벽면을 꾸미는데 활용했으며, 현대적 의미로는 실내인테리어 장식미술이라 합니다.”


포크아트는 서양권의 민속예술을 광범위하게 지칭하는 용어로 16세기에서 17세기에 걸쳐 유럽의 서민계층에서 가구나 일상용품을 아름답게 장식하기 위해 시작됐다. 이런 포크아트를 설명하는 조진옥(49) 공예가.

광주광역시 남구 무등시장 부근, 직접 만든 작품들로 깔끔하게 꾸며진 ‘가구와 그림’ 공방에서 마주한 그는 예술가의 아름다운 빛이 드리워진 차분한 모습이었다.

나주 산포에서 2남1녀 중 둘째이자 외동딸로 태어난 조 작가는 광주대학교에서 의상학을 전공했다. 그는 대학에 입학해 교양수업과 서양의복수업을 들으며, 패션 잡지나 화보를 수집해 트랜드 예측과 포트폴리오 만드는 공부에 열중했다. 3학년 때부터는 전공실습 등으로 학과공부에 바쁜 시간이었지만, 방학과 학기 중 남은 시간을 활용해 학원을 다니며 디스플레이 과정을 수료했다. 4학년 때는 여러 가지 염색기법을 실습을 통해 배웠고, 학기말고사를 치르기 위해 실습포트폴리오와 창작품으로 스텐실을 활용해 쿠션을 만들었다. 스텐실은 OH필름에 판화기법처럼 도안(디자인)을 컷팅해 붓으로 찍거나 돌려 펴주어 표현해 주는 기법이다.

당시 조 작가는 교수와 친구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창작품을 설명했고, 그들로부터 많은 찬사를 들었다. 이것이 계기가 돼 대학졸업 후 스텐실 공부를 1년 정도해 3급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후 문화센터와 복지관에 출강했으며, 홈패션도 공부해 지도했다. 또 페인팅을 더 깊이 할 수 있는 ‘포크아트’를 배워 자격을 취득하고 공방을 오픈했다.

이렇게 시작된 조 작가의 포트아트 사랑은 꾸준하게 이어졌고, 그는 외국작가 세미나에 참석하는 등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며 배움의 끈을 놓지 않았다.

포크아트는 유럽의 농민계층의 사람들이 겨울의 여가시간을 이용해 옛 가구나 낡은 집기 등에 고풍스러운 그림을 그려 넣으면서 점차 유포됐다. 따라서 유럽 시골의 서민계층이 그들의 여가를 이용해 나타나게 된 보통사람들의 예술, 서민예술, 민속예술이라고 할 수 있다. 포크아트는 가구나 철제품, 유리, 직물, 도자기, 캔버스, 시멘트 등 여러 가지 소재에 적용되고 있다. 즉 특별한 소재에 한정되지 않고 서민들의 일상생활용품들이 예술표현의 소재가 되는 것.

조 작가는 “대부분의 서구공예가 그렇듯이 포크아트도 유럽에서 발생, 성장해서 신대륙의 발견으로 미국으로 건너왔고 초기의 개척시대를 지나면서 가구나 실내를 장식하는 기법으로 발전됐다”며 “포크아트의 매력은 그림을 그려보지 않은 사람도 열정과 노력만 있으면 충분히 즐길 수 있다는 것이며, 일상생활의 작은 물건에서부터 가구, 인테리어 등에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고 장점을 설명했다.

타고난 미적 감각을 바탕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멋지게 추구하며, 포크아트를 배우고 싶어 하는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열린 공간을 만들어 가고 있는 조 작가는 국내를 넘어 세계까지 뻗어 나가는 공예의 ‘장인’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선반, 벽시계, 달력, 티박스, 우체통, 휴지케이스, 콘솔 등 집안을 장식할만한 소품들이 가득한 조 작가의 공방 ‘가구와 그림’. 이곳을 찾으면 원하는 공예품의 구매는 물론 직접 배워 만들 수 있는 지도까지 가능하다. 또 인터넷사이트(http://blog.daum.net/cjogreen0707, m.smartstore.naver.com/gaguwagrim)를 방문해도 이곳의 공예품과 만날 수 있다.

이제 얼마 안 있으면 찾아올 꽃피는 봄날, 집안이나 주변의 분위기를 바꾸고 싶거나 새로운 창작을 위해 도전해 보고 싶다면 조 작가가 운영하는 ‘가구와 그림’ 공방을 찾아봐도 좋을 듯….



≫ 프로필 ≪

-광주대학교 의상학과 졸업 - 한국문화센터, 나주사회복지관, 남구문예회관 출강 - 데이비드 쟌센세미나 참가 - 빛고을핸드메이드페어 전시회 참가 - 광주광역시교육청 진로체험처, 월곡중학교 출강 - 디스플레이 정규과정 수료 - 소상공인 경영개선 전문교육 수료 - 소상공인 지식재산권 창출을 위한 교육 수료 - 한국공예문화예술협회 정회원 - 한국공예인협회 정회원



박은정 기자 gnp@goodnewspeople.com        박은정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백의(白衣)의 영웅에 감사
<시사논평> 총선 이벤트성 인재영입
<청강의 세상이야기> 쌀 도둑 막고 사…
옛날이야기다. 머슴도 없이 김 초시 마누라는 꼭두새벽부터 농사일을 하느라 논으로…
<선진 조합을 찾아서> 장흥…
정남진 장흥군은 천혜의 아름다운 비경과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곳으로, 대한민국…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