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4일(화)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칼럼> 백의(白衣)의 영웅에 감사
입력시간 : 2020. 03.18. 14:39


고운석 주필
15대 총선을 앞두고 인재 영입으로 골머리를 앓던 신한국당 공천 실무자들이 어느날 TV에 출연한 한 젊은 여성 변호사를 우연히 보게 됐다. "얼굴도 예쁘고 똑똑해 보이는데 누구냐?" 실무자들 입에서 동시에 이런 말이 나왔다고 한다. 이후 4선 의원까지 지낸 의원이 비례대표로 발탁되는 순간이었다. 당시 관계자는 "TV를 통한 첫 깜짝 발탁 사례가 아닐까 싶다"고 했다.

1996년 총선은 이전과 달랐다. 여당 신한국당은 홍준표·맹형규·이찬진·김문수를 영입했고 야당 국민회의는 정동영·김한길·김근태 영입으로 맞섰다. 여야 경쟁에 곳곳에서 동시 구애가 벌어지기도 했다. '모래시계 검사' 홍준표는 꼬마민주당까지 포함해 세 군대서 영입 제의를 받았다고 한다. 16대 총선에선 원희룡이 여야 동시 영입 제의를 받았다. 17대 총선부터 여야가 장애인·여성 등 소수자 가운데 이른바 '스토리가 있는' 인물을 찾는데 열을 올리기 시작했다. 이른바 '공감 공천'이다. 열린 우리당이 소아마비 장애인에 무학인 사람을 비례대표 1번에 공천하자 한나라당은 시각장애인 공천으로 맞섰다. 이후 이런 공천을 얼마나 잘하느냐는 경쟁이 벌어졌다.

19대 총선 때 새누리당은 귀화 여성에게 공천을 주는 이벤트를 선보였다. 민주당은 전태일 여동생에다 30대 청년들 영입으로 맞섰다. 새누리당이 참패한 20대 공천은 거꾸로였다. 야당 민주당은 상고출신 삼성전자 상무, 종편 출연 경찰 등 화제성 인물을 잇달아 찾아냈다. 그러자 청와대는 당이 만든 비례대표 리스트를 퇴짜 놓으며 "스토리 있는 사람을 다시 찾으라"고 했다고 한다. 며칠 만에 '여성 IT 전문가' '지뢰사고로 다리를 잃은 군인'이 발탁돼 비례 1, 2번에 배치됐다. 그대신 경제·외교안보 전문가가 들어설 공간을 줄어들었다. 이게 '정치 인제' 영입의 한국적 현실이다.

얼마 전 민주당 2호 영입 인사가 자신의 과거 '미투' 논란에 휩싸여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했다. 여야의 '보여주기' 영입경쟁 속 검증 미비가 낳은 사고였다. 이번 총선에서도 여야의 영입 경쟁은 치열하다. 민주당은 소방관, 발레리나 출신 장애인 영입을 시리즈로 발표했고, 한국당은 탈북장애인, 미투 피해자 영입으로 맞섰다. 이런 인물들이 국회에 들어오는 것도

의미있는 일일 것이다. 하지만 정치는 국가의 운명을 좌우하는 중요한 일이다. 그런데 정치권의 인재 영입이 날이 갈수록 예능 프로그램식으로 변질되고 있다.

원종건 여당의 영입인재로 선정된 계기는 10여년 전 방송으로 주목받은 것이 결정적이었다. 영업인사 중 유일한 20대 남성인 점도 여당의 20대 청년층 공략 의도와 부합했다. 그래서 이해찬 대표는 원씨를 '민주당의 미래'라고 극찬했다. 하지만 이번에 논란이 된 의혹은 민주당이 영입 발표에 앞서 면밀히 탐문했더라면 파악할 수 있었을 내용이었다. 자유한국당도 1

호 영입인사로 박찬주 전 육군참모총장을 검토했다가 논란에 휩싸여 철회한 바 있다.

한국당 공약개발단 위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등 당 정체성과 맞지 않는 행적이 드러나 뒤는게 해촉되기도 했다. 새 피 수혈의 성공 사례로 꼽히는 것이 1996년 15대 총선 때다. 당시 엄격한 검증을 거쳐 영입된 여야의 인재들은 지속적인 자기개발과 치열한 경쟁을 거쳐 정치권의 중진으로 성장했다. 이런 노력 없이 선거철에만 '떴다방'처럼 벌이는

이벤트성 인재 영입으로는 정치권의 체질 개선을 기대할 수 없다. 정당 스스로 쇄신하고 혁신하면서 인재 역량을 키우고 외연을 넓혀 나가야 한다. 반짝 인기에만 영합하는 인재 영입은 겉포장만 바꾸는 미봉책일 뿐 근본적 해법이 될 수 없다.



고운석 주필 gnp@goodnewspeople.com        고운석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돈의 욕망과 선거공영제
시사논평> 마스크의 힘' 생명 지킴이
<정강의 세상이야기> 남편이 아닌 이웃…
애무가 너무 진해 남편이 팬티를 끌어내릴 때 엉덩이를 가볍게 들어주고 다리를 움직여…
< 우수농협 탐방> 동복농협…
조합원 실익지원 확대를 통한 농가 농업생산성 소득향상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는 동복…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