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 4일(목)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포커스> "신천지, 이낙연 총리도 포섭 시도"
정운현 前비서실장 폭로..."면담 이루어지지 않았다"
"총리 포섭 후 영향력 과시용 이용하려 했던 듯"
입력시간 : 2020. 03.20. 16:33


정운현 전 국무총리비서실장은 지난달 29일 "신천지가 내각을 총괄하는 국무총리조차도 포섭대상으로 삼았다"고 폭로했다.

정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천지의 고위인사 포섭 시도 목격담'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전했다.

그는 "한 보도에 따르면, 신천지는 각계의 주요인사들을 포섭하여 자신들의 영향력을 확대시키는데 이용하고 또 이들을 특별관리해온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분명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총리실에 근무할 당시 필자가 직접 겪은 목격담을 공개한다"며 "지난해(2019년) 8월 하순, 총리실 의전팀으로부터 어떤 사람들이 집요하게 이낙연 국무총리의 면담을 요청하고 있다며 비서실장인 내가 먼저 한번 만나볼 것을 건의해왔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들의 연락처로 연락을 취해보았더니 자기들은 남북통일과 세계평화를 위해 활동하는 민간단체라며 총리를 뵙고 이런저런 제언을 해드리고 싶다고 했다"며 "비서관을 시켜 그들을 내 집무실로 데려오게 하고 선임자격인 권 아무개 이사가 내놓은 명함을 받아보니 신천지의 위장조직인 'HWPL(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었다"고 설명했다.

정 전 실장은 "권 이사가 봉투 속에서 내민 두꺼운 화보집을 보니 매 쪽마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사진이 실린 것을 보고서 비로소 이 단체가 신천지 소속임을 알게 됐다"며 "나는 그들에게 총리께서 국회 출석 건으로 일정이 바쁜데다 공식행사가 아니면 특정 종교 교단 관계자를 만나지 않는다고 정중하게 설명한 후 돌려보냈다. 총리와의 면담은 당연히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3개월 뒤인 11월 하순, 다시 권 이사가 연락이 와서는 총리께 사전에 연락이 됐다며 총리 면담 가능 시간을 물어왔다"면서 "그래서 의전팀에 확인해보았더니 그날 그 시각에 총리 면담 일정이 잡혀 있지 않았다. 총리께 직접 확인했더니 그런 약속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정을 알려주었더니 권 이사는 '총리와의 만남을 간청드리는 것'이라고 변명했다"며 "결국 총리와의 면담 약속이 잡혔다고 한 것도 거짓말이었고, 방문목적도 순수하지 않았다. 그들은 총리면담을 통해 총리를 포섭한 후 자신들의 세력확대나 영향력 과시용으로 이용하려했던 것 같다. 물론 이 때도 총리 면담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정 전 실장이 신천지의 위장조직이라고 주장한 HWPL의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이만희 신천지교 총회장의 사진과 인사말이 적혀있다.




NP gnp@goodnewspeople.com        NP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시사논평> 신뢰 흔들리는 WHO
<칼럼> 코로나19 피하는게 상책
<정강의 세상이야기> 남편이 아닌 이웃…
애무가 너무 진해 남편이 팬티를 끌어내릴 때 엉덩이를 가볍게 들어주고 다리를 움직여…
< 우수농협 탐방> 동복농협…
조합원 실익지원 확대를 통한 농가 농업생산성 소득향상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는 동복…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