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4일(토)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수만명 몰린 소상공인 긴급대출 첫날, 정작 접수는 177건
전날 전국 62개 소상공인센터에 수만명 몰려 '북새통'
대출접수 건수는 전국에서 177건에 불과
정책 혼선-시스템 마비-기존 대출 등 원인
입력시간 : 2020. 03.26. 09:4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직접 대출 창구에 수만명이 몰렸지만, 접수 건수는 하루 177건에 불과한것으로 집계됐다. '빠르면 3일에 1000만원'이라고 대대적으로 홍보해놓고 정작 접수를 위한 준비는 제대로 갖춰놓지 못했던게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

26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전날 전국 62개 소상공인센테에 접수된 직접 대출 신청은 177건, 18억원 어치에 불과했다. 센터당 3건이 채 되지 않는 수치다.

정부는 전날부터 전국 62개 소상공인센터에서 긴급경영안정자금 접수를 받기 시작했다. 소진공에서는 기존 대출여부, 매출 하락, 신용등급 정도를 따지지 않고 1000만원 대출이 가능하다. 게다가 소진공에서는 대출신청을 하면 빠르면 3일만에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대출금리도 1.5%로 저렴하다. 다만 신용불량자와 국세, 지방세 체납자, 유흥업소 등 일부 소상공인들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전날 오전부터 전국 소상공인센터는 대출신청을 위해 방문한 소상공인들로 극심한 혼잡을 보였다.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대구의 경우 센터 당 800명에서 1000여명의 소상공인들이 몰려 장사진을 이뤘다. 수도권의 주요 센터에도 수백명의 소상공인들이 몰렸다. 수원, 의정부, 성남 등 주요 센터에도 이른 아침부터 500여명의 소상공인들이 몰려 혼잡을 빚었다. 특히 일부 소상공인들은 새벽 3시부터 센터를 찾아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상당수 소상공인들은 번호표를 받고 발길을 돌렸다.

그러나 직접 대출을 접수한 소상공인은 센터당 3명이 채 되지 않았다. 소상공인 직접 대출은 전국 177건 접수에 그쳤다.

우선 중기부와 소진공과의 정책협의가 다소 늦어지는 바람에 관련 공지가 24일 오후 10시30분께에 소진공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수요예측과 직접 대출 접수 전산 프로그램 등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했다는게 정부 관계자의 얘기다. 결국 제대로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정확한 정보를 얻지 못한 채 아침 일찍부터 센터를 찾은 상당수 소상공인들은 서류 등 미비로 발길을 돌려야했다. 실제 그나마 접수된 177건은 대부분 오후에 제대로 서류 등을 갖추고 센터를 방문한 소상공인들이었다.

게다가 소상공인 센터 전산 마비도 한몫했다. 전날 오후 소진공센터의 대출 접수 시스템이 마비돼 1~2시간 동안 아예 접수를 못 받은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소상공인들이 빠르면 5일안에 1000만원을 대출 받을 수 있는 직접대출보다, 최대 7000만원 대출이 가능하지만 2달 가까이 기다려야하는 기존 대출에 더 많은 관심을 보인 것도 주요 원인이다. 소진공은 이날 센터를 찾은 소상공인 상당수가 기존 대출을 신청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소진공 관계자는 "상당수가 최대 70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기존 대출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2~3개월 정도를 버틸 수 있다고 생각하는 소상공인들은 대부분 기존 대출을 신청하려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gnp@goodnewspeople.com        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칼럼> 백의(白衣)의 영웅에 감사
<시사논평> 총선 이벤트성 인재영입
<청강의 세상이야기> 쌀 도둑 막고 사…
옛날이야기다. 머슴도 없이 김 초시 마누라는 꼭두새벽부터 농사일을 하느라 논으로…
<선진 조합을 찾아서> 장흥…
정남진 장흥군은 천혜의 아름다운 비경과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곳으로, 대한민국…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