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6일(화)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인공지능으로 건강검진에서 폐암 찾아낸다
서울대병원, 건강검진 X선으로 AI 성능 검증
폐암 진단 정확도 97%, 민감도 83% 기록
입력시간 : 2020. 12.04. 10:49


인공지능(AI) 시스템이 건강검진 흉부 엑스레이 자료만을 가지고 97%의 정확도로 폐암을 진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박창민 교수팀(이종혁·선혜영)은 2008-2012년 건강검진을 받은 5만70명의 흉부 X선 사진을 활용해 진단시스템의 성능을 검증한 결과를 지난 10월19일 발표했다.

수집된 자료는 총 10만576장으로 실제 폐암은 98장이었다. 연구팀은 흉부 X선만으로는 폐암인지 확인이 어려운 51장을 제외한 뒤, 진단시스템의 성능을 측정했다.

그 결과 인공지능 진단시스템은 약 97%의 진단정확도를 보이며 우수한 성능을 입증했다. 또한 약 83%의 우수한 민감도를 보였다. 민감도는 검사법이나 예측도구의 성능을 잘 나타내는 지표다. 특히, 매우 뚜렷하게 보이는 폐암에선 100%의 민감도를 보였다.

서울대병원은 건강한 일반인 대상 실제 건강검진 상황에서 시스템의 진단능력을 검증했다는 의의가 있다고 이번 연구의 의의를 평가했다.

이전 연구를 통해 인공지능 진단시스템의 성능은 검증됐지만 질병의 빈도가 낮은 일반인에게 적용했을 때의 결과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연구는 총 5만70명의 수검자 중 폐암 빈도가 약 0.1% 수준으로 매우 낮았음에도 진단시스템이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우리나라 한 해 건강검진 수진자는 500만 명이 넘는다. 대량의 흉부 X선 검사가 시행됨에 따라 판독할 영상의학과 의사의 업무가 가중되고 판독 오류로 이어질 위험도 많다. 향후 인공지능이 이런 영역에서 업무를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인공지능시스템이 대규모 건강검진 상황에서 폐암을 찾는데 유용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인공지능이 연구실 수준을 넘어, 실제 환자나 일반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서울대병원 집중육성연구 지원으로 시행됐으며, 루닛과 공동개발한 루닛인사이트 CXR 인공지능을 활용했다. 연구 결과는 영상의학 분야 학술지 '방사선학(Radi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NP gnp@goodnewspeople.com        NP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교육칼럼> IQ43 인간승리
한국의 권력과 미국의 권력
신혼 첫날 밤’과 체위
신혼 첫날 밤 하면 여성의 처녀성에 대한 고루한 생각들을 떠올리곤 한다. 지금이나 크…
<우수농협 탐방> 김애수 해…
지난 2019년 3월 취임 당시 해남산이농협 김애수 조합장은 “조합 경영을 공정하고 투…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