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8일(월)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조사> '생활고 극단선택' 최근 2년 급증세…
경찰청 '2019년 통계연보' 자료분석 결과
'경제 생활 문제' 원인, 2년 연속 증가해
입력시간 : 2020. 12.29. 15:09


한동안 감소 추세에 들어섰던 생활고 등이 원인이 된 극단적 선택 비율이 최근 2년 동안 다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시민단체 생명존중시민회의는 최근 경찰청이 발표한 '2019년 통계연보'를 분석한 결과, 생활고 등으로 인한 극단적 선택이 2년 연속 크게 증가했다며 경제정책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청 통계연보의 '원인별 극단적 선택 현황'에 따르면 '경제생활 문제'에서 비롯된 극단적 선택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지난해 3564명으로 2018년 대비 174명(5.1%), 2017년 대비 453명(14.6%)이 증가했다.

극단적 선택 중 '직장 또는 업무상 문제'로 인한 비율은 2018년 487명에서 지난해 598명으로 111명(22.8%)이 늘어나는 등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다. '정신적·정신과적 문제'로 인한 극단적 선택은 2018년 4171명에서 지난해 4683명으로 512명(12.3%)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삼진 생명존중시민회의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까지 4년 동안 줄어들었던 극단적 선택이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선 것은 경제정책을 비롯한 국민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 전반이 실패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생명존중시민사회 측은 극단적 선택 비율이 대폭 증가한 가장 큰 원인은 생활고 등 경제적인 문제 때문이라는 사실이 '극단적 선택자의 직업별 수'에 의해 뒷받침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극단적 선택을 한 사람 중 무직자는 6372명으로 2018년 대비 41명, 2017년 대비 456명이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제정책의 변화에 따라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자영업자의 극단적 선택은 지난해 1031명으로 2018년에 조사된 1030명과는 거의 비슷한 수치를 보였으나, 2017년 집계된 927명에 비해서는 104명(11.1%)이 늘어나는 등의 증가 추세를 보였다.

임 공동대표는 "이전 정부에서 4년 연속 감소 추세를 보이던 극단적 선택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2년 연속 증가했다는 사실은 큰 충격"이라며 "책임 있는 사과와 구체적인 변화가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온 나라와 모든 분야를 정쟁화하고 협치가 사라지도록 하는 것은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 크지만 정부 여당의 책임은 위중하다"며 "갈등을 부추기는 온갖 정치 행태를 끝내고 정치, 경제, 사회 전반의 통합과 협치를 구현해 국민들의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줄여야 한다"고 했다.





NP gnp@goodnewspeople.com        NP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교육칼럼> IQ43 인간승리
한국의 권력과 미국의 권력
신혼 첫날 밤’과 체위
신혼 첫날 밤 하면 여성의 처녀성에 대한 고루한 생각들을 떠올리곤 한다. 지금이나 크…
<우수농협 탐방> 김애수 해…
지난 2019년 3월 취임 당시 해남산이농협 김애수 조합장은 “조합 경영을 공정하고 투…
이 사람/공무원 화가 윤창숙씨
만화를 활용한 지방자치단체의 홍보기법과 효과 등을 종합 분석한 을 펴내 관심을 모았…